test12222
박은미
박은미
소속
니트생활자 공동대표
박은미 펠로우는 소위 NEET(니트)라고 불리는 무업 상태의 청년들이 고립되지 않고, 사회와 교류할 수 있도록 격려하는 '니트생활자'를 운영하고 있습니다.

'니트생활자'는 청년들이 니트가 된 원인 대신, 무업 기간에 겪는 심리적・사회적 어려움에 주목합니다. 그리고 그 어려움을 위트 있는 '회사놀이'로 풀어냅니다. 현재까지 500명 이상의 니트 청년이 거쳐간 가상의 회사 프로그램 '니트컴퍼니'를 통해 청년들이 매일, 꾸준히 스스로에게 가치 있는 일을 지속하며 성취감을 느낄 수 있도록 독려합니다.

자신에 대한 믿음이 사회를 향한 따뜻한 시선으로 이어진다고 말하는 박은미 펠로우의 메시지, 여러분도 함께 귀 기울여 주세요.
박은미 님은 '뭐라도 되겠지'라는 엣지 있는 키워드를 통해, 무업 청년들이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하며 스스로에게 필요한 것을 찾아 가는 방법을 함께 고민하는 활동가입니다. '안정'보다 '불안'을 빈번히 경험하고 있는 이 시대 청년들이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, 그 본질을 고민하는 모습에서 솔직함을 겸비한 밝은 에너지를 느낍니다. 펠로우십을 통해 청년들에게 느슨하면서도 견고한 울타리의 역할을 이어나가 주실 것을 기대합니다.
추천인
김재순(유스보이스 대표)
마음건강
무업청년
커뮤니티